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TODAY’S TOP

면역학자 찰스 서 교수의 죽음 뒤 일어난 일들

면역학자 찰스 서 교수의 죽음 뒤 일어난 일들

세계적인 면역학자 찰스 서 교수는 2012년 귀국해 IBS 면역 미생물 공생 연구단을 이끌었지만, 지난해 10월 6일 56세의 아까운 나이에 지병으로 타계했다. ‘면역’ 제공 “한국의 면역학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싶습니다.” -찰스 서, 2012년 IBS 면역 미생물공생연구단장으로 부임하면서 한 인터뷰에서. 요즘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인기다. 이야기는 부부와 딸 둘로 이뤄진 한 가정이 갑작스러운 가장의 죽음으로 풍비박산 나는 걸로 시작한다. 남편이 죽자 소양자(임예진)는 첫째 도란(유이)이 친딸이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