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따리마까시” 한글쓰는 인도네시아 섬

통합검색

“따리마까시” 한글쓰는 인도네시아 섬

0000.00.00 00:00
인도네시아 소수민족이 세계 처음으로 한글을 공식문자로 도입했다. 한글이 해외에 공식적으로 보급되면서 과학적인 표음문자(表音文字·사람이 말하는 소리를 기호로 나타내는 문자)인 한글의 우수성이 다시금 주목받게 됐다. 6일 사단법인 훈민정음학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술라웨시 주(州) 부퉁 섬 바우바우 시는 이 지역의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의 토착어를 표기할 공식문자로 한글을 도입하기로 하고 한글로 된 문자교육을 시작했다. 이 시는 지난달 21일부터 찌아찌아족 밀집지역인 소라올리오 지구의 초등학생 40여 명에게 한글로 된 찌아찌아어 교과서를 나눠주고 주 4시간씩 수업을 시작했다. 또 일부 고교에서도 매주 8시간씩 한국어 초급 교재로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다. 찌아찌아족들에게 보급된 교과서에서 손은 ‘을리마’, 발은 ‘까께’, 우산은 ‘빠우’ 등으로 표기됐다. 인구 6만여 명의 소수민족인 찌아찌아족은 독자적 언어를 갖고 있지만 문자가 없어 고유어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었다. 이를 알게 된 훈민정음학회 관계자들이 바우바우 시를 찾아가 한글 채택을 건의해 지난해 7월 한글 보급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어 서울대 이호영 교수(언어학)가 주도해 만든 한글 교과서를 보급했다. 앞으로 이곳에서 한글교육이 자리 잡아 상용화되면 한글이 해외로 전파된 첫 사례가 된다. 이 학회의 ‘한글 세계화 사업’은 지난해 5월부터 추진됐으며 그동안 한글 학계는 중국 헤이룽장(黑龍江) 성이나 태국, 네팔 오지의 소수민족에게 한글을 전파하려고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훈민정음학회 회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 김주원 교수(언어학)는 “이 사업이 성공하면 우리 민족과 국가브랜드 가치 제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과서 편찬을 주도한 이호영 교수도 “한글은 문자가 없는 민족들이 민족 정체성과 문화를 보존하는 데 큰 도움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형준 동아일보 기자 constant25@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