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기장으로 잉크 색 조절

통합검색

자기장으로 잉크 색 조절

0000.00.00 00:00
나노 입자 하나로 총천연색을 인쇄할 수 있는 잉크와 인쇄 장치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나비의 날개나 딱정벌레 껍질 등 기존 염료로는 표현하기 불가능한 색을 인쇄하고, 카멜레온처럼 인쇄 후에도 색상을 자유롭게 바꾸는 등 산업적으로 다양한 응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 전기공학부 권성훈 교수는 30일 “전자석을 이용해 자기장의 세기를 바꾸면 덩달아 색이 변하는 잉크를 개발했다”며 “이 잉크만 있으면 흔히 쓰는 삼원색 카트리지 없이도 모든 색을 인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잉크는 휴대전화, 자동차, 광고판 등 재질에 관계없이 어떤 표면에도 인쇄할 수 있다. 연구진은 “위조지폐나 가짜 명품(名品) 방지를 위한 차세대 위조방지 기술에도 이 잉크를 적용할 수 있다”며 “생체물질을 검출하거나 진단하는 바이오칩에 응용하기 위해 연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광학 분야의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포토닉스’ 9월호에 게재된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3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