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레르기 비염환자 ‘가을은 잔인한 계절’

통합검색

알레르기 비염환자 ‘가을은 잔인한 계절’

0000.00.00 00:00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여기저기서 재채기 소리가 잦아진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의 코막힘, 콧물, 재채기 증상이 악화되는 계절이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특정 물질에 노출되지 않아도 먼지가 많은 곳에 가거나 자극적 냄새를 맡거나 기온이 떨어지면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난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시도 때도 없이 재채기를 하게 된다. 콧물이 자꾸 나오고 코가 막혀서 입으로 숨을 쉰다. 눈이나 입천장, 귀 주위가 가렵다. 어린이는 눈 주위가 약간 검어지고 자꾸 코를 비벼대는 바람에 코 주위에 없던 주름이 생기고 코가 막혀 잠을 잘 자지 못한다. 이런 증상은 특정한 알레르겐에 대한 코의 과민 반응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알레르기의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부모가 알레르기 비염이 있는 경우 자녀가 더 자주 발병하는 것으로 볼 때 일부 유전적 소질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기 오염이 심한 지역에서 알레르기 질환이 더 많은 것으로 볼 때 호흡기가 오랫동안 과도하게 자극을 받으면 코가 민감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다수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집먼지 진드기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인다. 갈대 같은 풀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도 집먼지 진드기에 대한 양성 반응과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우선적으로 진드기의 서식과 증식을 억제하는 환경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창문을 활짝 열어 환기를 자주, 충분히 해야 한다. 진드기가 살기 좋은 카펫, 천 소파를 치우고 기온은 서늘하게 해서 번식을 막는다. 이불도 일주일에 한 번씩 삶거나 햇빛에 말려준다. 청소할 때는 먼지를 줄일 수 있는 물걸레질로 해야 한다. 진드기는 사람으로부터 떨어지는 각질을 먹고 살기 때문에 진드기를 완전히 박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원인 물질을 찾아내서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항히스타민제 등 알레르기 반응을 제어하는 약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우경임 동아일보 기자 woohaha@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