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개-늑대도 옳고 그름 분별하는 ‘도덕적 지능’ 있다?

통합검색

개-늑대도 옳고 그름 분별하는 ‘도덕적 지능’ 있다?

0000.00.00 00:00
“개도 옳고 그른 것을 판단할 수 있다?” ‘사람보다 개가 낫다’는 말이 과학적으로도 근거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진화생물학자인 마크 베코프 미 콜로라도대 명예교수는 개도 ‘도덕 지능’을 갖고 있어 옳고 그름을 분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4일 보도했다. 최근 뉴질랜드에서 열린 동물학대 방지협회 회의에 참석한 베코프 교수에 따르면 개는 사리분별은 물론이고 친구를 사귀거나 원한을 품을 수 있다. 심지어 사람처럼 당황하거나 웃을 수도 있다. 베코프 교수는 “여기서 도덕적 지능이란 동물들이 옳거나 그른 결정을 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한다”며 “특히 개가 노는 상황을 주의 깊게 보면 다른 동물을 세게 물거나 공격하는 게 잘못된 일이니 하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개와 코요테 등을 연구해온 베코프 교수는 이런 능력은 단순히 개에게 국한되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늑대 역시 이런 행동성향을 보인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이는 집단을 형성한 습관이 있는 동물들이 단체 규범을 따르지 않으면 그룹에서 도태되기 때문이다. 즉 사회적 룰을 지키는 습관이 늑대를 통해서 개에게까지 이어진 것이다. 베코프 교수는 “집단의 룰을 따르지 못한 동물은 통상 그 그룹에서 쫓겨나 혼자 떠돌다 죽을 가능성이 집단 내보다 4배나 높아진다”며 “동물이 도덕성을 갖게 된 것은 그렇지 않으면 야생에서 치르는 대가가 엄청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베코프 교수는 개나 늑대뿐만 아니라 생쥐나 코끼리, 새나 벌 역시 각자의 도덕 지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상호관계만 놓고 보면 일부 동물의 도덕 지능은 인간보다 더 뛰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양환 동아일보 기자 ray@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7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