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멸종위기 장수삿갓조개 연안서 첫 발견

통합검색

멸종위기 장수삿갓조개 연안서 첫 발견

0000.00.00 00:00
[동아일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말 기름유출 사고가 발생한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2급인 ‘장수삿갓조개’가 연안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4일 밝혔다. 장수삿갓조개는 1988년 서해안의 횡견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안도(2006년), 북격렬비도(2006년), 태안 도서지역(2008년 5월) 등에서 현재까지 단 7개체만 발견된 우리나라 고유종이다. 특히 기존에는 모두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인간의 인위적인 간섭이 거의 없는 도서지역의 수심 5∼10m인 조하대(潮下帶·간조 시에도 물이 빠지지 않고 항상 잠겨 있는 부분)에서 발견됐지만 이번에는 육지와 인접한 연안지역의 조간대(潮間帶·만조 때는 바닷물에 잠기고 간조 때는 드러나는 부분)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장수삿갓조개가 조간대에서 조하대에 걸쳐 서식하고 있다는 새로운 생태정보로서 가치가 있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국립공원연구원 생태계조사단 최종관 팀장은 “이번에 발견된 장수삿갓조개의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구체적 서식지역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며 “추가 정밀조사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덕영 기자 firedy@donga.com 내 손안의 뉴스 동아 모바일 401 + 네이트, 매직n, ez-i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