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사람 코 닮은 바이오전자코 개발

통합검색

사람 코 닮은 바이오전자코 개발

0000.00.00 00:00
사람의 코와 기능이 거의 비슷한 바이오전자코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홍승훈 교수와 화학생물공학부 박태현 교수팀은 인간의 코 속에 있는 후각 단백질과 나노 소재를 결합해 고감도 바이오전자코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신소재(Advanced Materials)’ 인터넷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코 속에서 냄새를 식별하는 후각 수용체 단백질을 대장균을 이용해 대량 생산한 뒤 이를 탄소나노튜브로 만든 트랜지스터에 붙여 사람의 코와 비슷하게 반응하는 전자코를 만들었다. 냄새 분자가 단백질에 결합하면 탄소나노튜브 트랜지스터에서 해당하는 전기신호가 나와 냄새를 식별하는 방식이다. 연구팀은 과일냄새에 대한 바이오전자코를 만들어 실험한 결과 실제 과일냄새 분자와 탄소 원자 하나가 다른 유사한 냄새 분자를 구별해내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홍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전자코는 동물의 코와 기능이 닮았을 뿐 아니라 특정 냄새분자와만 반응하기 때문에 선택성이 매우 높다”며 “마약검지나 신약 개발 또는 향수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