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동맥경화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리나

통합검색

동맥경화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리나

0000.00.00 00:00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유전자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오구택 교수팀은 “유전자 ‘CD137’이 동맥경화를 촉진한다”고 심혈관 분야 과학저널 ‘서큘레이션’ 2월 22일자 온라인 판에 발표했다. 이 유전자는 면역세포에 존재하며 세포가 외부와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연구팀은 동맥경화가 일어난 혈관의 내피 세포에서도 이 유전자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면역세포와 혈관내피 세포가 신호를 주고받을 때 CD137이 면역세포를 자극해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염증물질의 분비가 촉진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CD137을 억제하면 동맥경화가 일어날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도 밝혔다. 동맥경화가 발생하도록 유전자를 변형한 쥐로 한 실험에서 CD137이 발현하지 못하도록 억제하자 동맥경화의 발생 확률이 줄었다. 오 교수는 “CD137 유전자는 동맥경화를 진단하는 데는 물론 동맥경화를 치료하는 약물을 개발할 때도 응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