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희귀종, 침다리애송장벌레 국내 첫 발견

통합검색

희귀종, 침다리애송장벌레 국내 첫 발견

0000.00.00 00:00
국립생물자원관은 딱정벌레의 일종인 ‘침다리애송장벌레(학명 Prionochaeta sibirica Reitter)’를 국내 최초로 발견해 학계에 보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침다리애송장벌레속은 전 세계적으로 4종만이 기록돼 있는 희귀한 딱정벌레로 동북아시아와 북아메리카에 분포하며, 주로 산림지대의 토양층이나 야생동물의 둥지에서 서식한다. 동물 사체를 먹고 사는 이 곤충은 주로 동북아시아와 북아메리카 산림지대의 토양층이나 야생동물의 둥지에 서식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이번에 전남 지리산, 경북 문경새재, 강원 오대산 등에서 처음 발견됐다. 자원관 측은 “침다리애송장벌레가 미개발지역이나 울창한 산림지대와 같은 특정한 서식환경 및 분포지역에서만 발견된다”며 “자연 생태계의 건강도를 측정하는 환경지표종과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지표곤충으로서도 활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자원관은 이번에 기록된 침다리애송장벌레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토양곤충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또 이들을 이용한 환경정화곤충 및 환경지표종 개발 등 환경곤충 자원화를 위한 관련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논문은 한국곤충학회의 영문 학술지 『곤충학 연구(Entomological Research)』 3월호에 실렸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