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공 생명체 세계 첫 탄생

통합검색

인공 생명체 세계 첫 탄생

0000.00.00 00:00
사람이 합성한 유전자로 만든 인공 생명체가 세계 최초로 탄생했다. 인공 생명체는 과학 연구는 물론 신약이나 바이오연료 등 신물질을 만드는데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지만 인간의 생명 창조에 대한 논란도 거세게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일부에서는 테러리스트에 악용돼 생물학 병기로 활용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크레이그벤터연구소의 크레이그 벤터 박사는 21일 “인공적으로 합성한 박테리아 유전자를 다른 박테리아의 몸속에 넣어 새로운 ‘인공 합성 세포’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과학학술지 ‘사이언스’의 속보(익스프레스)로 이날 소개됐다. 벤터 박사는 국제공동연구그룹인 인간게놈프로젝트(HGP)와 함께 인간 게놈을 처음으로 해독한 민간 기업인 셀레라 지노믹스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벤터 박사는 인간 게놈 해독이후 오랫동안 인공 생명체 합성을 연구해와 많은 기대와 논란을 일으켜 왔다. 벤터 박사는 “화학 물질과 DNA 합성기 등을 이용해 ‘마이코플라즈마 마이코이즈’라는 박테리아의 유전자를 합성한 뒤 비슷한 종류의 박테리아에 넣어 합성 세포를 만드는데 성공했다”며 “합성 세포는 곧 수십 억 마리로 번식했다”고 밝혔다. 합성 유전자를 넣은 박테리아는 미리 유전자를 제거해 세포질만 남아 있는 상태였다. 즉 사람이 넣어준 합성 유전자가 박테리아의 몸을 장악해 새로운 생명체로 변한 것이다. 벤터 박사는 “이것은 첫 인공 세포며 완전한 인공 염색체에서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벤터 박사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중요한 심리적 장벽을 통과했다”면서 “생명과 생명의 작동 방식에 대한 기존 생각을 과학적. 철학적으로 바꾸게 됐다”고 자평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인공 세포를 이용하면 박테리아를 이용해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만들거나 효과적인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유전자를 조작해 지금까지 만들지 못했던 신물질을 박테리아에서 만들거나 유용한 물질을 매우 높은 효율로 만들도록 박테리아의 유전자를 합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간이 인위적으로 새로운 생명체를 만들어낸다는 점에서 앞으로 윤리적·환경적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연구에 비판적인 학자들은 이번 연구가 ‘21세기의 프랑켄슈타인’을 만들 수도 있다고 말한다. 이 때문에 벤터 박사는 “나는 ‘인공 세포’를 만들었지 ‘인공 생명체’를 만들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전문가들은 큰 차이가 없다고 보고 있다. 또 인공적으로 만든 박테리아가 생태계로 퍼져 자연과 인간에 해를 끼칠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이 기술이 테러리스트에 넘어갈 경우 치명적인 생물학 병기로 쓰일 수도 있다. 벤터 박사가 개발한 기술이 당장 단세포생물인 박테리아 이상을 만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세포 동물의 경우 유전자가 훨씬 더 복잡해 합성하거나 세포를 융합하는 것도 어렵기 때문이다. 벤터 박사는 이번 연구에 4000만 달러를 써 비용도 큰 장벽이다. 그러나 앞으로 기술이 발전할 경우 수정란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동물이나 식물을 합성할 수도 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9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