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워킹맘’ 자녀 해마다 서울대 입학 늘어

통합검색

‘워킹맘’ 자녀 해마다 서울대 입학 늘어

0000.00.00 00:00
자녀를 서울대에 보낸 어머니 가운데 ‘워킹맘’(직장을 다니면서 자녀를 키우는 여성)의 비율은 해마다 늘어나는 반면 전업 주부의 비율은 서서히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서울대가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임해규(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2008년도 입학생 부모 직업 분포’에 따르면 올해 자녀를 서울대에 입학시킨 어머니 2434명 가운데 워킹맘은 954명(39.2%)으로 2006년 37.4%, 2007년 38.2%에 이어 꾸준히 늘어났다. 반면 전업주부는 1450명(59.6%)으로, 2006년 61.9%, 2007년 61.7%에 이어 감소 추세를 보였다. 워킹맘의 직종을 살펴보면 교직이 322명(13.2%)로 가장 많았고 판매·서비스업이 194명(8.0%), 사무직이 141명(5.8%), 전문직이 124명(5.1%), 비숙련노동 46명(1.9%), 경영관리직이 41명(1.7%)순이었다. 올해 서울대 입학생 자녀를 둔 아버지 2459명 가운데는 사무직 종사자가 673명(27.4%)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전문직 491명(20%), 경영관리직 438명(17.8%), 판매·서비스업 349명(14.2%), 교직 191명(7.8%), 숙련기술직 124명(5%), 농축수산업 44명(1.8%), 비숙련노동자 32명(1.3%), 정년퇴직자 13명(0.5%), 무직·실업자 52명(2.1%)이 뒤를 이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