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뇌파 열쇠’…지문-홍채 대체 생체인식기술 개발중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5년 12월 16일 09:53 프린트하기

머지 않아 생각만 해도 문이 열리고 은행계좌에 접근해 돈을 찾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오타와 칼턴대 연구원 줄리 소프와 캐나다 유명 보안기술자 폴 반 오르쇼트 연구팀은 최근 사람이 생각할 때 나오는 뇌파를 이용해 개개인을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소프 연구원은 “사람의 뇌파 신호는 똑같은 걸 생각하더라도 약간씩 다르다”며 “암호를 떠올릴 때 나오는 뇌파가 지문처럼 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사용자를 인증하기 위해 뇌파를 통해서 사람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생체 보안 장치를 개발할 계획이다. 소프 연구원은 “암호로 쓰일 ‘뇌파 열쇠’로는 소리나 음악이나 어린 시절에 대한 기억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뇌파 열쇠는 암호처럼 누설되거나 스마트카드처럼 분실될 염려가 없다. 홍채나 지문으로 사용자를 인식하는 것처럼 또 다른 형태의 생체인식기술인 셈이다. 연구팀은 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한 뇌파 인식장치를 보고 뇌파 열쇠를 생각해냈다. 뇌파를 동일한 명령으로 파악해 컴퓨터에 전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걸 알고는 뇌파의 특이성을 보안장치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물론 이 아이디어가 실용화되기까지는 해결해야 할 문제점이 아직 많다. 사람이 분명하고 간결한 뇌파를 반복해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해야 하고, 현재 머리에 특수한 젤을 바르고 전극이 달린 ‘수영모자’를 써야 하는 뇌파 판독장치도 개선돼야 한다.

이충환 기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5년 12월 16일 09:53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