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박기영 보좌관 “대통령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다”

통합검색

박기영 보좌관 “대통령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다”

2005.12.19 09:38
서울대 황우석 석좌교수의 줄기세포 논란이 진실게임으로 번진 가운데 박기영(朴基榮) 대통령정보과학기술보좌관의 대응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 보좌관이 1월 황 교수에게서 줄기세포 오염 사실을 처음 보고받은 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이를 보고하지 않고 자기 선에서 마무리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수백 억 원의 정부 지원이 이뤄질 황 교수의 연구에서 ‘줄기세포 오염’은 연구의 흐름이 바뀔 수 있는 중대 사안이었다. 그럼에도 박 보좌관이 이를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면 대통령 참모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했다고 할 수 없다. 이에 대해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박 보좌관은 오염 사실을 보고받은 뒤 서울대가 보완 시설을 마련했다는 소식을 듣고 자체적으로 종결했다”며 “당시 박 보좌관은 (오염 문제를) 연구팀이 해결할 문제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 보좌관이 지난달 노 대통령에게 황 교수팀을 상대로 한 MBC PD수첩팀의 취재 과정에 대해 “취재 태도가 위압적이고 협박까지 하는 경우가 있다”며 상세히 보고한 것에 비춰 볼 때 김 대변인의 설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그 후 황 교수의 줄기세포 진위 논란이 벌어졌는데도 박 보좌관이 노 대통령에게 줄기세포 오염 같은 중요한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도 석연치 않다. 또 김병준(金秉準) 대통령정책실장이 지난달 28일 PD수첩과 황 교수팀의 줄기세포 공동 검증 과정에서 황 교수 측 법률 자문역이었던 김형태(金亨泰) 변호사를 만난 사실이 드러난 것도 은폐 의혹을 부추기고 있다. 김 변호사는 최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28일엔 청와대에 (황 교수와 관련된) 민감한 부분까지 정보가 다 올라갔으나 고위직에서 묵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 고위층에선 이 일을 덮고 ‘재연을 하면 되는 것 아니냐’며 사태를 봉합하려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만약 노 대통령이 참모들에게서 황 교수팀 관련 보고를 받았다면 은폐 의혹의 파장이 노 대통령에게까지 미칠 수 있다. 이에 김 대변인은 “김 변호사가 김 실장에게 전한 것은 언론에서 제기하는 의혹 수준이었는데 청와대가 무엇을 은폐한다는 것이냐”며 “지금 드러나고 있는 사실들은 황 교수팀의 핵심 연구자 몇 명만 알고 있는 사항이지 청와대가 파악할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황 교수가 과학기술부를 제치고 박 보좌관에게 줄기세포 오염 사실을 보고한 과정도 논란이다. 비록 박 보좌관이 2004년 사이언스지 논문 공동 저자로서 황 교수와 개인적으로 가까운 사이일지라도 ‘황-박 라인’은 공식 보고 채널이 아니기 때문에 황 교수는 마땅히 과기부를 통해 보고했어야 했다는 지적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