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지방특성 살린 연구 세금공제 병역혜택 - 朴 과기부장관

통합검색

지방특성 살린 연구 세금공제 병역혜택 - 朴 과기부장관

2003.12.15 02:39
전통고추장의 맥을 이어온 전북 순창군. 6월 말 한 학술대회에서 이 지역 연구진은 신장염과 당뇨병 예방에 효과가 있는 기능성 고추장을 선보였지만 큰 주목을 끌지 못해 안타까웠다. 그러나 요즘 상황이 달라졌다. 과학기술부로부터 ‘순창장류연구소’ 설치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받는 길이 열렸다. 계획대로라면 전문인력과 장비를 갖춘 450평 규모의 연구소가 세워져 발효과학에 대한 본격 연구가 시작된다. 순창군이 전북도를 통해 중앙정부에 지원을 적극 요청한 결과다. “지방경제를 살리기 위해 도로나 공단을 우선시하던 시대는 지났어요. 먼저 지방 특성을 살리는 연구개발이 진행돼야 합니다.” 과기부 박호군(朴虎君·사진) 장관의 말이다. 박 장관은 역대 과기부 장관들에 비해 유달리 ‘지방’을 강조해 왔다. 실제로 2월 말 취임 후 매주 한 번씩 총 42회에 걸쳐 전국 시도를 뛰어다녔다. 그동안 구호로만 외치던 ‘지방활성화’가 잘 진전되지 않는 이유를 파악하고 과기부의 지원책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서였다. 막상 부딪쳐 보니 많은 중소기업들이 연구개발비에 대한 각종 세금공제 혜택이나 병역특례제도가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 박 장관은 “순창군처럼 지자체가 고유의 연구개발 사업을 발굴해야 한다”며 “지방 대학에 인력이 축적돼 있고 경쟁력 있는 분야가 확보되면 과기부가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내 치즈 생산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전북 임실군의 치즈과학연구소, 경북 포항시의 지능형로봇연구센터, 제주의 생물종다양성연구센터 등이 ‘합격점’을 받은 사례들. 올해 과기부는 수도권과 대전을 제외한 지역 연구개발 예산을 2002년 22%였던 데서 2007년 40%(3조3000억원)로 확대시켰다. 또 박사후과정 해외연수 등 인력양성 대상자를 선정할 때 지방거주자 비율을 전체의 60%로 끌어올리는 지역할당제를 처음 도입했다. 병역특례제의 경우 지방 기업연구소에는 수도권에 비해 점수를 더 주는 우대항목도 신설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