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반도 상공 오존층 회복되고 있다

통합검색

한반도 상공 오존층 회복되고 있다

2006.10.26 10:04
한반도 상공의 오존층이 1990년대 초반까지는 감소하다가 그 후 최근까지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위성관측이 시작된 1979년부터 2005년까지 한반도 상공의 오존층 변화를 분석한 결과 오존량이 10년마다 0.2%꼴로 감소됐다"고 25일 밝혔다. 하지만 1992년 오존량을 기준으로 할 때 그 이전 10여 년 동안은 4.9% 줄어든 반면 그 이후 10여 년 동안은 1.43% 늘었다는 것. 기상연구소 지구대기감시관측소 조천호 소장은 "계절적으로 변동이 있기는 하지만 한반도의 오존층이 안정적으로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오존량 수치를 볼 때도 한반도는 자외선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1989년 몬트리올 의정서가 발효된 뒤 염화불화탄소(CFC) 등의 사용이 금지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오존층은 회복되는 추세다. 그러나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달 남극 오존구멍이 1979년 이래 가장 컸으며 최근 10년 새 큰 오존구멍이 7차례나 발견돼 오존층 파괴가 여전히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대기권 내 성층권에 포함된 오존층(18~25㎞ 고도에 위치)은 지표 근처의 오염물질인 오존과 달리 생명체의 세포를 파괴하는 짧은 파장의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역할을 한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1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