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재미 한인과학자, 금 나노촉매로 일산화탄소 제거하는 방법 규명

통합검색

재미 한인과학자, 금 나노촉매로 일산화탄소 제거하는 방법 규명

2005.01.21 15:20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포함된 미·독 공동연구팀이 금 나노촉매를 이용해 인체에 유해한 일산화탄소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을 찾았다. 미국 조지아공대 물리학과 전산재료과학센터 연구원인 윤복원(尹福源·37·사진) 박사는 21일 독일 뮌헨공대 연구팀과 함께 머리카락 10만분의 1 굵기인 1nm(나노미터, 1nm는 10억분의 1m) 크기의 금 입자가 일산화탄소를 이산화탄소로 변환시키는 촉매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미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스’ 온라인판 21일자에 게재됐으며 윤 박사가 제1저자로 기록됐다. 일산화탄소는 석탄 석유 등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나 공장에서 흔히 발생하는 대표적인 환경오염물질이다. 연구팀은 금 원자가 8개~20개 뭉쳐 있는 나노입자를 특정 화합물(마그네시아) 위에 올려놓고 일산화탄소를 투여할 때 섭씨 7도에서 이산화탄소로 가장 활발하게 변환된다는 점을 밝혔다. 그동안 산업계에서는 백금 팔라듐 등을 촉매로 사용해 일산화탄소를 변환시켜 왔는데 섭씨 수백도 및 수백기압 이상의 고온·고압 환경이 필요했다. 윤 박사는 본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금 입자가 촉매 역할을 한다는 사실은 밝혀져 있었지만 적절한 원자개수와 반응온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 기술을 산업계에 적용할 경우 고온·고압의 생산설비가 필요 없기 때문에 상당한 비용 절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 박사는 1990년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1997년 프랑스 파리11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1999년부터 미국 조지아공대에서 연구원으로 활동 중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0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