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타이탄에 비가 내린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5년 01월 23일 22:10 프린트하기

토성 최대 위성인 타이탄에 비가 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메탄가스 온천과 조약돌 모양의 얼음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유럽우주국(ESA)은 21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이탄 탐사기 호이겐스가 보내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호이겐스의 영상자료를 분석한 마틴 토마스코 박사는 “호이겐스가 착륙한 곳에서는 머지않은 과거에, 아마도 이틀쯤 전에 비가 내린 듯하다”며 “비의 성분은 물이 아니라 액체 메탄이라는 점만 다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타이탄 표면에는 액체 메탄 비가 내리면서 하천이 생기고, 지면이 침식과 마모작용을 일으키는 등 지구와 놀라울 정도로 비슷한 기상 및 지질활동이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ESA는 덧붙였다. 또 호이겐스는 타이탄 표면에서 메탄가스가 나오는 온천과 얼음의 존재도 처음으로 포착했다고 ESA는 밝혔다. [그림]

이 진 동아일보 기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5년 01월 23일 22:10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