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나도 좀 줘…” “안돼요” 수달부부 먹이 신경전

통합검색

“나도 좀 줘…” “안돼요” 수달부부 먹이 신경전

2007.02.08 09:56
  “여보, 미안해. 이건 내 거예요.” 살얼음이 언 저수지에서 개구리를 잡아 입에 문 수달 암컷이 뺏으려고 달려드는 수컷의 머리를 사뿐히 누르고 있다. 이 수달 ‘부부’는 5일 대구 팔공산의 한 저수지에서 발견됐다. 몸길이는 1m 이상, 몸무게도 10kg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저수지 주변에 갈대가 쓰러지면서 생긴 자그마한 굴을 보금자리로 삼아 물고기 개구리 등을 잡아먹으며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달은 천연기념물 330호이며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의 ‘레드리스트’에도 ‘멸종 위기종’으로 올라 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5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