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새해 결심, 잘 지키고 계십니까?… 작심삼일은 ‘뇌’ 기능 탓

통합검색

새해 결심, 잘 지키고 계십니까?… 작심삼일은 ‘뇌’ 기능 탓

2006.02.07 10:03
사람이 습관을 고치기 어려운 이유가 뇌에 있다고 19일 '디스커버'가 보도했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 앤 그레이비엘(Ann Graybiel) 교수는 특정한 버릇이 있는 쥐의 뇌파를 분석해 오래된 습관과 뇌의 상관관계를 밝혀냈다. 실험에 사용된 쥐는 소리가 들리면 미로 끝에서 초콜릿을 찾는 습관을 반복할 때마다 특정한 뇌파를 보였다. 이 쥐에게 소리만 들려주고 초콜릿을 주지않자 습관을 나타내는 뇌파가 사라졌다. 연구팀은 이 쥐에게 다시 소리를 들려주고 초콜릿을 미로 속에 넣어뒀다. 그러자 사라진 것처럼 보였던 쥐의 뇌파가 빠르게 회복됐다. 그레이비엘 교수는 “사람들은 습관을 바꾸려고 하지만 조그만 자극에도 뇌의 반응이 쉽게 되살아난다”며 “이것이 새해 결심을 지키기가 쉽지 않은 이유”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