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컴퓨터 중독자 ‘e혈전증’ 위험

통합검색

컴퓨터 중독자 ‘e혈전증’ 위험

2003.01.30 10:39
장시간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사람도 장거리 비행 때 나타날 수 있는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심정맥혈전·深靜脈血栓)’과 같은 이른바 ‘e혈전증’을 겪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영국 BBC방송이 최근 발간된 ‘유럽 호흡기저널’을 인용해 28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자주 일어서는 일 없이 하루 18시간씩 컴퓨터를 사용해 온 뉴질랜드의 32세 남자가 생명을 잃을 뻔했다는 것. 뉴질랜드 의학연구소의 리처드 비슬리 박사가 저널에 소개한 이 남자는 장딴지가 부어 통증을 느끼다 10일 후 이 증세가 사라지면서 숨쉬기가 점점 어려워졌고, 나중에는 의식을 잃었다. 심정맥혈전 진단을 받은 그는 혈전 용해제를 투여받고서야 회복됐다. 비슬리 박사는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 있는 것 외엔 심정맥혈전 요인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심정맥혈전은 다리를 오래 움직이지 않을 때 다리정맥에 생기는 혈전으로 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관을 돌다가 폐동맥을 막으면 생명을 잃을 수 있다. 비슬리 박사는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도 개별 발병사례가 널리 공개된 뒤에야 위험이 인정됐다”며 “컴퓨터가 널리 이용되고 있는 만큼 e혈전증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