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오렌지 주스 하루 2잔만 마셔도 6∼8세 남아 당류 ‘기준치’ 육박

통합검색

오렌지 주스 하루 2잔만 마셔도 6∼8세 남아 당류 ‘기준치’ 육박

2010.08.30 00:00
한국인의 영양섭취기준에서 당류 섭취량을 하루 섭취 열량의 10∼20%로 제한하는 기준이 신설된다. 당류의 과다 섭취는 비만을 유발하고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한국인 영양섭취기준 개정위원회(위원장 최영선)는 “명확한 기준이 없었던 당류의 섭취 기준을 내달 발표할 한국인의 영양섭취기준 개정안에 포함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식품업계는 영양성분에 당류 함량만 표시해 왔다. 당류 기준은 과일 등에 원래 들어있는 천연당과 인위적으로 첨가한 첨가당을 모두 합한 기준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설탕, 과당 등 당류를 인위적으로 식품에 첨가하는 첨가당의 하루 권장 섭취량을 총 섭취 열량의 10% 이하로 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6∼8세 남아가 하루에 필요한 섭취 열량은 1700Cal으로 당류 섭취 기준은 42.5∼85g이다. 6세 남아가 간식으로 미닛메이드 오렌지주스 한 잔(200mL)과 닥터유 통밀초콜릿 케이크 1개(100g)를 먹었다면 다른 당류 섭취는 피해야 한다. 오렌지주스에 포함된 당류 20g과 케이크 당류 17.9g을 합하면 37.9g으로 이 기준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위원회는 3∼14세 어린이의 1일 권장 열량을 100Cal 상향 조정하는 방안과 포화지방산과 오메가6 지방산, 오메가3 지방산의 권장 섭취량을 각각 하루 섭취 열량의 4.5∼7%, 4∼8%, 1%로 설정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우경임 동아일보 기자 woohaha@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