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삼성, 20나노급 64Gb 낸드플래시 양산

통합검색

삼성, 20나노급 64Gb 낸드플래시 양산

2010.10.14 00:00
[동아일보] 삼성전자는 20나노급 64Gb(기가비트) 용량의 3비트(bit) 낸드플래시를 이달부터 양산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양산한 30나노급 32Gb 3비트 낸드플래시보다 용량이 두 배로 커진 것이다. 3비트 낸드플래시는 하나의 셀에 3비트씩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어 기존 싱글레벨셀(SLC) 방식보다 3배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이번에 삼성이 개발한 20나노급 64Gb 3비트 낸드플래시는 30나노급 32Gb 제품보다 생산성이 60% 이상 높다. 또 한 개의 칩으로 8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어 기존 낸드플래시 시장을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김세진 상무는 “이번 20나노급 64Gb 3비트 낸드플래시 양산으로 대용량 메모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스마트폰과 태블릿PC, USB 플래시 드라이브, SD카드 등 각종 시장에서 경쟁력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김상운 동아일보 기자 sukim@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0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