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애플, 위치정보 수집 막는 SW 내놔

통합검색

애플, 위치정보 수집 막는 SW 내놔

2011.05.06 00:00
[동아일보]

애플이 5일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에 위치정보가 장기간 저장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버전 ‘iOS 4.3.3’을 공개했다. 애플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아이폰, 아이패드 등의 위치정보 저장공간 크기를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최장 10개월 치의 위치정보가 저장됐지만 새 소프트웨어에서는 7일 정도 분량만 저장됐다가 삭제된다. 아이폰, 아이패드의 ‘설정’에 들어가 위치정보 서비스를 끄면 사용자의 현 위치정보는 물론이고 과거 위치정보 기록까지도 삭제된다. 이 소프트웨어는 ‘아이튠스’에 접속해 내려받을 수 있다. 김현수 동아일보 기자 kimhs@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4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