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원인불명 폐렴’ 5년새 472명 숨져

통합검색

‘원인불명 폐렴’ 5년새 472명 숨져

2011.05.17 00:00
[동아일보] 의료계, 환자 2186명 조사 평균 나이 65세… 남성이 2배 2003∼2007년의 5년간 원인불명 간질성(interstitium) 폐렴으로 472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가 2003년 1월∼2007년 12월 전국 병원에서 원인불명 간질성 폐렴으로 진단받은 환자 218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 같은 내용은 2009년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지에 실렸다. 간질(허파꽈리 조직)에 염증이 생기는 간질성 폐렴 환자를 세분하면 원인을 알 수 없이 폐조직이 딱딱해지는 ‘특발성 폐섬유화증(IPF)’이 1685명(77.1%)으로 가장 많았다. 폐 섬유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급성 간질성 폐렴(AIP)은 24명(1.1%)이었다. AIP는 최근 국내 A대학병원 환자에게서도 나타났다. 특히 AIP에 걸린 환자의 사망률은 41.7%로 높게 나타났다. 24명 중 10명이 조사 당시 시점에서 사망한 상태였다. 9명(37.5%)은 조사 당시 생존해 있었으며 5명은 추적에 실패했다. 연구진은 AIP 환자의 3년 생존율을 57%로 추산했다. 특발성 폐섬유화증 환자는 1685명 중 사망 415명(24.6%), 생존 682명(40.5%), 추적 실패 588명(34.9%) 등으로 두 번째로 높은 사망률을 보였다. 원인불명 폐렴은 11세부터 94세까지 폭넓게 발병했는데 평균 나이는 65세였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가량 많았다. 운동 시 호흡곤란(67%), 기침(61%), 객담(32%)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정성환 가천의과대 호흡기내과 교수는 “이번 A대학병원 환자의 증상은 급성 간질성 폐렴으로 보인다. 질환을 정확히 정의한 뒤 원인과 치료법 등 추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산모에게 급성 간질성 폐렴이 발생한 사례는 2003년과 2006년에도 보고됐으며 당시 1명은 치료 후 퇴원했으나 다른 1명은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가톨릭대 의대 산부인과 길기철 교수팀이 밝혔다. 우경임 동아일보 기자 woohaha@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7 + 10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