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레이저로 뇌에 약물 전달 기술 개발

통합검색

레이저로 뇌에 약물 전달 기술 개발

2011.05.27 00:00
레이저를 아주 짧은 시간 동안 쪼여 뇌에 약물을 전달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그간 뇌에는 혈뇌장벽이라는 특수한 조직 때문에 약물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이 많았다. 최철희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는 26일 “혈뇌장벽에 레이저를 1000분의 1초 동안 쪼여 기능을 일시적으로 마비시켰더니 약물이 뇌로 전달됐다”고 밝혔다. 혈뇌장벽은 뇌에 있는 혈관 내부의 지방질 조직으로 일종의 세포막이다. 문제는 이 세포막을 통과할 수 있는 물질이 포도당, 산소 등 뇌에 필요한 극히 일부 물질뿐이라는 점이다. 혈뇌장벽이 뇌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최 교수는 “레이저를 쬐면 혈뇌장벽의 세포가 순간적으로 수축하면서 틈이 생겨 약물이 뇌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면서 “5분쯤 지나면 혈뇌장벽은 정상으로 돌아온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16일자에 실렸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5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