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간질 간질~ 무좀균 박멸, 최소 3주 이상 꾸준히 치료하세요”

통합검색

“간질 간질~ 무좀균 박멸, 최소 3주 이상 꾸준히 치료하세요”

2011.06.22 00:00
[동아일보] 다양한 원인균-세균 한꺼번에 없애는 항진균제 사용 효과적 손상된 표피에 보습 효과 주는 연고-크림타입 치료제가 좋아 《여름철, 한 번쯤은 발에 땀이 찼을 때 고릿한 냄새가 나거나 가려움을 경험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것이 전체 무좀 중에서도 33∼40%를 차지하는 발 무좀의 대표 증상. 하지만 ‘발만 잘 닦으면 되지’라고 생각하며 넘어가는 순간 무좀균 박멸은 어려워진다. 무좀은 초기 증상부터 제때 치료하지 않는다면 평생 따라다닐 수 있다.》

올여름처럼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강우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때는 더욱 무좀균이 기승을 부리기 쉽다. 무좀의 다양한 원인균에 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 각질층에 기생하는 진균 무좀은 표피의 각질을 영양분으로 삼는 진균(곰팡이)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한다. 무좀균은 습하고 더우며 통풍이 잘 되지 않는 상태에서 번식하기 쉽다. 그렇기 때문에 여름에 무좀 발생률이 높다. 또 무좀균은 피부 각질층에 기생하므로 각질이 풍부한 신체 부위라면 어디서든 번식할 수 있다. 이 중 발가락, 발바닥 부위가 가장 무좀균에 감염되기 쉽다. 발 무좀이 다양한 무좀 중에서도 대표로 꼽히는 이유다. 하지만 발에 생기는 무좀이라고 모두 같은 것은 아니다. 무좀의 발생 부위나 주요 증상에 따라 지간형, 각화형, 소수포형으로 구분된다. 지간형 무좀은 주로 네 번째 발가락과 다섯 번째 발가락 사이에서 발생한다. 그 다음으로 세 번째 발가락과 네 번째 발가락 사이에서도 종종 나타난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아 습하기 때문이다. 다한증이 동반되어 불쾌한 발 냄새가 날 수 있고,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또한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희게 짓무르고 허물이 일어나거나 갈라지기도 한다. 각화형 무좀은 발바닥, 발뒤꿈치, 발의 측면 등 발바닥 전체에 걸쳐 나타난다. 피부의 각질이 두꺼워지며, 긁으면 각질이 가루처럼 떨어진다. 가려움증은 거의 없지만 심해지면 발바닥이 갈라지며 피가 나거나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발 무좀 중에서도 가장 드물게 나타나는 소수포형 무좀은 발등에서 시작돼 발바닥, 발 옆으로 번지며 붉은 반점과 함께 좁쌀 크기의 작은 수포가 생긴다. 수포가 터지면 진물이 나오고, 진물이 마르면 황갈색의 딱지가 떨어져 나간다. 가려움증이 심해 긁으면 피부가 손상된다. ○ 다양한 무좀의 원인균, 감염 정도에 따른 자각 증상 차이 진균 중에서도 대다수는 피부사상균이 무좀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칸디다균, 기타 진균 등도 무좀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피부사상균은 각질층에 기생하는 대표적인 진균이므로 무좀 초기 증상을 유발하는 1차적인 원인균이라고 볼 수 있다. 피부사상균에 감염된 무좀의 경증 단계에서는 익히 알고 있는 무좀 증상들이 거의 대부분 나타나지 않는다. 그러다가 피부사상균에 의해 약해진 표피에 칸디다균이나 세균 등이 2차 감염되면 가려움증, 피부 짓무름, 냄새, 염증 등 무좀의 중증 증상들이 본격적으로 나타난다. 무좀이 심해질수록 피부사상균뿐만 아니라 칸디다균과 기타 진균, 박테리아 등이 함께 검출된다. ○ 발 무좀 치료 1순위, 광범위 항진균제로 3주 이상 꾸준히 효과적인 무좀 치료를 위해서는 다양한 원인균 및 세균을 한꺼번에 없애는 광범위 항진균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무좀균과 세균으로 인해 손상된 표피에 보습 효과를 제공해줄 수 있는 연고 또는 크림 타입의 치료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유병욱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다양한 무좀균에 대한 치료제를 사용한다고 해도 단기간에 무좀을 완치하기는 어렵다”며 “무좀 치료제를 사용하면 일시적으로 상태가 호전될 수 있어 대부분이 귀찮다는 이유로 치료를 중단하지만, 손상된 표피가 정상으로 돌아올 때까지는 최소 3주가 걸리기 때문에 3∼4주 이상 꾸준히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가장 대표적인 무좀 치료제인 바이엘 헬스케어의 카네스텐○R(등록기호) 크림은 무좀의 원인이 되는 피부사상균, 칸디다균, 기타 진균 등을 직접 살균하는 광범위 항진균 치료제로, 무좀균에 의해 손상된 피부 재건에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겔 타입, 스프레이 타입 등 다양한 종류의 무좀 치료제들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다. 발 무좀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발톱 무좀의 경우 경구용 치료제로 치료하는 등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제를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평상시 무좀 예방을 위해서는 발을 깨끗하게 씻고, 통풍을 잘 시켜 건조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이진한 동아일보 기자·의사 likeday@donga.com    ■ 무좀 예방을 위한 5대 원칙 [1] 항상 발을 깨끗이 씻고, 말끔하게 말린다. [2] 발에 가려움증을 느껴도 마구 긁거나 손으로 만 지지 않는다. [3] 땀 흡수가 잘 되는 면 소재의 양말을 착용한다. [4] 신발은 발을 조이는 것보다 통풍이 잘 되는 것 을 선택한다. [5] 일주일에 2, 3켤레의 신발을 갈아 신되 신지 않 는 신발은 햇빛에 건조시킨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