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투명망토 개발할 수 있는 편광측정 기술 개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1년 08월 29일 00:00 프린트하기

투명망토나 슈퍼렌즈 등 빛의 파장한계를 넘는 메타물질을 만드는데 필요한 빛의 자기장 편광측정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김대식 교수팀은 자기장 편광 탐침을 개발해 그동안 측정이 불가능하다고 여겨져 온 빛의 자기장 편광 측정에 성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온라인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최근 실렸다. 편광은 광파의 진동방향이 규칙적인 상태를 말한다. 빛은 전기장과 자기장의 성격을 동시에 갖고 있는 전자기파의 일종이다. 빛의 전기장 편광 측정은 그동안 이뤄져 왔지만, 빛의 자기장은 일반적 물질과 반응하지 않고, 여러 가지 복잡한 시스템이 필요한데다 측정시간도 오래 걸리기 때문에 측정이 쉽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금속 평면 위에 빛의 파장보다 작은 크기의 구멍(베테 구멍)을 이용해 자기장 편광을 분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연구진은 베테 구멍과 근접장 광학 현미경 탐침을 결합시킨 자기장 편광 탐침을 자체 개발해 자기장 편광을 실제로 측정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빛의 자기장 편광 방향을 측정하고 자기장 편광 분석기를 자체 개발했다”며 “특히 빛의 파장한계를 극복한 슈퍼렌즈나 투명망토, 에너지 효율이 높은 분해능을 가진 나노 광학소자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동아사이언스 기자 edymondy@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1년 08월 29일 00:00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