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도마뱀 발바닥 모사한 의료용 패치

통합검색

도마뱀 발바닥 모사한 의료용 패치

2011.09.16 00:00
동영상 보기 <앵커> 도마뱀 발바닥 원리를 이용해 끈끈한 접착제 없이도 피부에 붙였다 뗄 수 있는 패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최초로 개발됐습니다. 심전도 검사나 벽을 기어오르는 로봇 등 그 용도도 다양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영혜 기자입니다. <기자> 게코 도마뱀이 나무를 기어오릅니다. 매끈한 나뭇잎 위에서도 미끄러지지 않는 이유는 발바닥에 있는 미세한 섬모 때문. 섬모는 발바닥이 표면에 닿는 면적을 넓혀서 더 단단하게 붙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도마뱀의 발바닥 구조에 착안해 접착력을 향상시킨 패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이 패치는 잘 떨어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자유롭게 뗐다 붙일 수도 있어 24시간 전극을 몸에 붙이고 있어야하는 심전도 검사나 벽을 기어오르는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습니다. 외국에서 개발한 패치가 유리나 실리콘 웨이퍼 같이 매끈한 표면에만 잘 붙었던 것과 달리, 도마뱀 패치는 피부처럼 울퉁불퉁한 표면에도 잘 붙습니다. [인터뷰(전화연결) : 곽문규 미국 미시간대 박사] “표면의 미세구조를 1억분의 1 밀리리터 수준까지 조절해서 울퉁불퉁한 피부표면에도 잘 붙을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도마뱀 패치는 접착제가 따로 필요 없기 때문에 기존 의료용 패치에 가려움이나 통증을 호소하던 환자들의 불편도 많이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 이호섭(54, 서울 방배동), 24시간 심전도 검사 환자] “뗐다 붙였다 할 때 몸에서 느껴지는 가려움이나 아픔이 없어져서 좋을 것 같습니다.” 연구진은 임상실험을 통해 피부에 부작용은 없는지 적합성 검사를 마치고 2~3년 내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이영혜입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6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