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특정 항산화효소,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

통합검색

특정 항산화효소,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

2011.11.17 00:00
우리나라 사람 3명 중 1명이 걸린다는 암. 국내 연구진들이 기존의 암치료 방법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연구결과를 잇따라 내놨다. 한국인의 5대암 중 하나인 간암에 ‘케라틴 19’라는 단백질이 생기면, 종양의 크기가 더 커지고 생존율도 낮아지며, 치료를 하더라도 다시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대 박영년 교수와 분당서울대병원 김혜령 교수팀은 간분야 권위지 ‘헤파톨로지’ 최신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간암에 케라틴19가 발현되면 항암치료에 내성을 보이게되며, 주변 조직으로도 쉽게 전이되고, 환자의 완치 경과도 좋지 않다고 밝혔다. 또 연구진은 케라틴19가 있는 간암이 악성이 되는 이유는 암세포가 주변 조직으로 전이되는데 간여하는 ‘상피-중간엽 이행’이라는 과정 때문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간암의 형태는 매우 다양한데 특히 케라틴19라는 단백질이 나타난 간암은 전체 간암의 10~20%에 달할 정도로 흔하다. 그러나 이에 대한 특성과 메커니즘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은 상태였다. 박영년 교수는 “항암치료에도 내성을 보이며 잘 죽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암줄기세포를 타겟으로 한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화여대 생명과학과 강상원 교수팀은 특정 항산화효소가 암조직의 혈관생성과정을 방해해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규명하고, 이를 분자생물학 분야 권위지 ‘몰레큘러 셀’11월호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보통 암조직은 혈관성장요소를 내보내 혈관을 새로 만들어 산소와 영양을 공급받음으로써 암세포를 키우고 주변 조직으로 전이된다. 이 때문에 많은 연구자들이 지금까지 항체를 이용해 암조직의 혈관성장인자를 공격해 암을 치료하는 방법을 연구해왔다. 그러나 치료를 중단하거나 치료기간이 길어지면 오히려 암세포의 침투력과 전이가 촉진된다는 연구결과가 최근 발표되고 있어 암치료에 다른 방법을 연구해야 했다. 강 교수팀은 혈관성장인자 자체를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몸 속에 존재하는 활성산소를 이용해 암세포를 파괴하는 방법을 연구했다. 일반적으로 활성산소는 세포조직을 파괴해 항산화효소로 없애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항산화효소의 하나인 ‘퍼록시레독신2(Prx-2)’가 암조직 혈관생성에 핵심적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실제로 체내에서 Prx-2를 없앤 생쥐는 정상쥐에 비해 암조직이 현저하게 적고, 줄어들었다. 강 교수는 “Prx-2가 암조직내 혈관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메커니즘을 처음으로 규명해 암치료 방법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연구”라고 자평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