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자연과학]섹스는 진화의 선물이다

통합검색

[자연과학]섹스는 진화의 선물이다

2011.12.03 00:00
[동아일보] ◇ 진화의 선물, 사랑의 작동 원리/샤론 모알렘 지음·정종옥 옮김/ 304쪽·1만4000원·상상의숲

생물학적 관점에서 섹스는 비용이 많이 드는 행위다. 파트너를 찾고, 원하는 파트너를 차지하려 경쟁하고, 떠나지 못하게 붙잡아 두고, 또 직접 섹스를 하느라 사용하는 에너지를 고려해보라. 그런데도 왜 섹스, 유성생식을 하는 것일까. 의사이자 진화생물학자인 저자는 ‘진화와 섹스는 일심동체’라고 말한다. 인간이 수백만 년 동안 유전자의 시행착오를 거치며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사랑하게 된 이유를 진화생물학적 관점에서 풀어낸다. 저자는 “수많은 성적 욕망의 배후에는 자신에게 잘 맞는 짝을 찾아 번식을 하려는 진화 압력이 작용하고 있다”며 “진화의 가장 위대한 선물을 즐기라”고 말한다. 신성미 동아일보 기자 savoring@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0 + 3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