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뉴스 파일]혈우병 치료제로 AIDS감염 50대 숨져

통합검색

[뉴스 파일]혈우병 치료제로 AIDS감염 50대 숨져

2011.12.10 00:00
[동아일보] 혈우병 치료제로 20년 전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보균자가 돼 오랫동안 제약사를 상대로 법정 싸움을 벌여온 장흥식 씨(53)가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에 의한 합병증으로 끝내 사망했다. ▶본보 11월 9일자 A1·3면 “혈우병 치료제로 에이즈 감염”… 장 씨가 HIV 보균자가 된 것은 20년 전인 1991년으로 추정된다. 그는 혈우병 환자로 당시 국산 응고제를 맞았고 2년 뒤인 1993년 HIV 보균자 판정을 받았다. 장 씨 등 53명은 2003년 2월 28일 녹십자홀딩스를 상대로 32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1심 원고 일부 승소 판결, 2심 원고 패소 판결 등을 거쳐 올해 9월 28일 대법원에서 ‘원심 파기’ 판결을 받아 내년 2월 고등법원에서 합의 조정 등 손해배상과 관련된 절차가 남아 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