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비스 분야 기업연구소도 세제 지원받는다

통합검색

서비스 분야 기업연구소도 세제 지원받는다

2011.12.28 00:00
시장조사, 여론조사, 경영컨설팅, 과학기술서비스, 폐기물 처리 등 이른바 서비스업 관련 기업연구소도 세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취약한 국내 서비스산업 연구개발(R&D)투자 확대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내년부터 지식기반 서비스 산업에 대한 기업연구소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1981년부터 민간의 R&D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기업의 연구조직을 ‘기업연구소’로 인정하고, 이들 연구소의 R&D활동에 대해서 투자액의 일정비율에 대해 세금감면을 해주고, 연구기자재 도입에 대한 관세감면, 국가R&D사업 참여기회 부여, 고급연구인력 고용지원 등의 혜택을 부여해왔다. 그러나 지금까지 민간의 서비스 산업 분야 R&D에 대해서는 이 같은 지원이 거의 없었다. 2010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기업 R&D투자액인 32.8조원 중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9조원으로 9%에 불과하며, 최근에는 이마저 감소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미국은 기업 R&D 투자비율 중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29.5%, 영국은 24.7%, 프랑스 12.3%에 달하며, 이웃나라인 일본도 11.3%에 이르고 있다. 교과부 김현동 연구관리팀장은 “내년부터 지식기반 서비스업종의 R&D활동에 대한 기업연구소 인정업무를 본격추진함으로써 국내 서비스 산업의 R&D 투자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기업연구소 설립추세와 운영의 질적 평가를 통해 기업연구소 인정업종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 분야 R&D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박용현)가 운영하는 ‘연구소/전담부서 신고관리시스템(www.rnd.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4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