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동해 ‘이중 쓰나미’ 위험…대응방책 미리 마련해야

통합검색

동해 ‘이중 쓰나미’ 위험…대응방책 미리 마련해야

2012.03.16 00:00
[앵커멘트] 어제 일본 동해에서 일어난 강진과 쓰나미 소식에 한때나마 놀란 분들, 많으실겁니다. 1년 전 동일본 대지진의 악몽 때문인데요. 다행히 별 피해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만약 일본의 서쪽, 그러니까 우리 나라 동해 쪽에서 강진이 발생하면 상황은 전혀 달라집니다. 이원주 기잡니다. [리포트] 1983년 5월 26일 강원도 삼척시에 있는 임원항에 최고 6m의 엄청난 지진해일이 밀어닥쳤습니다. 같은 날 일본 아키다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7.7 강진 때문이었습니다. 이 때 임원항을 덮친 해일은 동해의 독특한 해저 지형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이른바 ‘이중 지진해일’입니다. 해일이 바다 한가운데 섬이나 바닷속 산처럼 우뚝 솟은 곳을 지나가면, 높이가 두 배가 되는데, 이게 ‘이중 지진해일’입니다. 그런데 동해 한가운데 바닷속에는 높이가 3000m나 되는 ‘대화퇴’라는 산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일본 서해안에 규모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할 경우 이런 이중 지진해일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합니다. [인터뷰 : 이호준 / 삼성방재연구소 수석공학박사] “일본 서해안에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할 경우에 진앙 위치와 동해 중심부에 대화퇴 중심을 연결하는 연장선 방향으로 이중 쓰나미가 발생합니다. 우리나라 동해안의 경우 이중 쓰나미의 영향으로 피해가 커질 수 있습니다.” 있어서는 안될 일이지만, 동해의 독특한 지형 때문에 대형 해일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체계적인 대응 매뉴얼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원주입니다. 채널A 과학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4 + 8 = 새로고침
###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