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민간우주선 시대’ 마침내 열렸다

통합검색

‘민간우주선 시대’ 마침내 열렸다

2012.05.23 00:00
국제우주정거장(ISS)에 화물을 실어 나를 첫 민간 무인우주왕복선 ‘드래건’의 첫 번째 발사가 성공했다. 드래건은 22일 오전 3시 44분(현지 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첫 발사 성공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드래건은 우주개발 역사상 처음으로 민간 우주왕복선시대를 열었다. 드래건은 민간 우주기업인 ‘스페이스X’가 2005년부터 개발해왔으며 길이 5.2m, 지름 3.6m인 아이스크림콘 모양의 우주선 안에 화물을 실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지구로 귀환할 때 바다에 떨어지기 때문에 비행기 날개 같은 부품은 필요 없다. 팰컨9 로켓도 스페이스X가 개발했다. 이번에 드래건은 ISS에 체류하는 우주인들에게 필요한 물 음식 옷 등 생필품 460kg을 싣고 올라갔다. 이번 비행은 드래건의 정식 임무 전 최종 시험비행이다. 드래건은 지난해를 끝으로 모두 퇴역한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왕복선을 대신해 12차례 ISS에 화물을 배달한다. 드래건은 25일 ISS에 도킹을 시도하며 18일간 우주에 머문 뒤 미국 서부 해안에서 450km 지점인 태평양 한가운데에 떨어지며 첫 번째 임무를 마친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