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황우석 박사팀, 美 9·11 인명구조견 복제 추진”

통합검색

“황우석 박사팀, 美 9·11 인명구조견 복제 추진”

2008.07.02 09:24
황우석 박사팀이 2001년 미국의 9·11테러 때 활동한 인명구조견 복제에 곧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아트는 “5∼9일 실시될 개 복제 경매를 앞두고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개 복제 이벤트로 독일 셰퍼드종인 ‘트래크’를 무료로 복제해주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수암생명공학연구원 관계자는 “향후 30일 이내에 트래크의 체세포를 받아 한 달 정도 세포의 정상 여부 등을 평가한 다음 7, 8월 중 복제를 시작하면 올해 말경 복제 개가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래크는 9·11테러로 붕괴된 건물 약 10m 밑에 묻혀 있던 생존자를 찾아내는 등 인명 구조에 큰 역할을 했으나 당시 독성 가스에 노출돼 현재 뒷다리가 마비됐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