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되지빠귀 “가뭄 때문에 먹이가 달라졌어요”… 작년엔 지렁이, 올핸 곤충

통합검색

되지빠귀 “가뭄 때문에 먹이가 달라졌어요”… 작년엔 지렁이, 올핸 곤충

2012.06.29 00:00

100년 만의 가뭄이 새들의 먹이까지 바꿨다. 28일 경기 과천시 관악산에 둥지를 튼 되지빠귀 한 마리가 새끼들에게 곤충을 잡아 먹이는 장면이 본보 카메라에 찍혔다(큰 사진). 지난해 사진작가 전창렬 씨가 관악산에서 촬영한 사진(작은 사진)처럼 되지빠귀는 주로 지렁이를 잡아먹지만 올해는 가뭄에 지렁이 대신 곤충을 먹이다 보니 새끼를 기르는 기간이 2, 3일 길어졌다. 과천=박영대 동아일보 기자 sannae@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9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