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호박 껍질에 글자 새긴다고?”

통합검색

“호박 껍질에 글자 새긴다고?”

2012.07.17 00:00
농촌진흥청은 16일 호박의 표면에 글자를 새기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호박 과실이 수정된 뒤 5∼12일이 지났을 때 껍질에 2∼5mm 깊이로 일정하게 상처를 내면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껍질이 부풀어 오르며 코르크층이 형성된다. 농진청은 이 방법을 이용해 ‘사랑해’나 ‘I love you!’ ‘축 결혼’ 등의 메시지를 호박에 새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17일부터 이틀 동안 충남 청양군 알프스마을에서 글자가 새겨진 호박들의 시연회를 열고 기술 상품화에 나설 계획이다. 농진청은 호박에 글씨 새기는 법을 일반인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조만간 농진청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유재동 동아일보 기자 jarrett@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