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다이어트 고민 끝… 식욕 조절 핵심 유전자 찾았다

통합검색

다이어트 고민 끝… 식욕 조절 핵심 유전자 찾았다

2012.08.07 00:00
늦은 밤 식욕을 참지 못해 냉장고를 뒤지게 만드는 ‘식욕 유전자’를 국내 연구팀이 발견했다. 비만과 대사질환 조절 치료제 개발에 응용이 가능한데다 추가 연구에 따라서는 노화와 수명연장 연구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노화과학연구센터 유권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식욕을 증가시키는 신경전달물질의 생성을 조절하는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동물의 유전자 중 ‘엠엔비’(mnb/DYRK1a)라는 이름을 가진 유전자는 과거 다운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로 알려져 있었다. 신경발생과 분화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다. 그러나 생명연 연구결과 이 유전자가 식욕을 조종하는 ‘신경펩타이드(sNPF/NPY)’라는 이름의 내분비 물질 조절을 담당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신경펩타이드에 문제가 생기면 과식을 하게 돼 비만과 같은 대사성 질환에 걸릴 수 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신경펩타이드가 동물의 몸속에서 발현되는 구체적인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같은 연구를 진행했다. 초파리와 실험용 생쥐를 이용해 연구한 결과 엔엔비 유전자가 특정 신경세포에 과량으로 존재하는 초파리는 식욕이 왕성해져 먹이 섭취량이 60%이상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엠엔비 유전자가 부족한 경우에는 먹이 섭취량이 30%이상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다. 생명연 측은 “엠엔비 유전자는 신경조절 특징도 갖고 있어 당뇨병, 다운증후근 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당뇨 치료제로 쓰는 ‘인슐린’을 투입하자 신경펩타이드 (sNPF/NPY)의 발현이 감소돼 먹이섭취량도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생명연은 기관고유사업을 통해 인제대 송우주 교수, 미국 브라운대 마크타타 교수팀과 공동으로 이같은 연구를 진행했다. 유권 연구원은 “앞으로 신경펩타이드를 포함한 대사조절 인자들을 계속해서 연구해 관련 질환 치료의 새로운 접근법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전학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인 ‘플로스제네틱스(PLoS Genetics)’ 8월 3일자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9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