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장시간 비행때 혈전-호흡곤란,1등석도 예외 아니다

통합검색

장시간 비행때 혈전-호흡곤란,1등석도 예외 아니다

2002.04.01 13:51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란 이름은 바뀌어야 한다?’ 비행기의 비좁은 좌석에 오랜 시간 앉아 있으면 다리 정맥에 혈전이 생기고 폐동맥을 막아 호흡곤란과 심폐정지를 초래하는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 최근 미국 ABC 방송은 1등석에 앉아 여행하던 사람이 숨진 사례를 보도하면서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은 1등석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건의 주인공은 앤 프라이스라는 57세의 영국 여성. 비행기의 편안한 1등석에 앉아 미국 마이애미에서 영국 런던까지 6시간 반 동안 여행을 한 뒤 다음날 숨진 것. 의료진에 따르면 다리에 혈전이 생기는 등 전형적인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 증세를 보였다. 뉴욕시 벨브병원 혈액외과 마크 아델만 박사는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표현”이라며 “움직이지 않는 상태로 8시간 이상 있으면 여유 있는 공간이든 비좁은 공간이든 상관없이 혈전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아델만 박사는 비행시간 동안 △적어도 1시간에 1번은 기내를 걸어다니고 △앉아 있는 동안은 발과 무릎 등을 주물러 주어야 하며 △술은 피하고 물을 충분히 마시라고 충고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5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