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위스키향 맡으면 스트레스 완화 효과

통합검색

위스키향 맡으면 스트레스 완화 효과

2002.04.08 13:53
일본 도쿄대 의대 생리학과 야먀오카 사다오 교수팀의 연구 결과 위스키 향을 맡으면 삼림욕을 한 것과 같은 정도의 스트레스 완화와 진정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마오카 교수팀은 쥐에게 스트레스를 주었을 때 혈중 스트레스 호르몬의 농도가 8배로 증가했는데 사전에 위스키 향을 맡게 한 쥐는 스트레스 호르몬의 증가가 5배 정도로 억제됐으며 이것은 나무의 향기를 맡은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사람에 대한 진정작용의 시험 결과도 위스키 향을 맡은 사람은 뇌가 흥분한 상태에서 많이 나오는 ‘기대파’라는 뇌파가 위스키 향을 맡지 않은 사람보다 적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제79회 일본생리학회에서 발표됐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3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