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타이레놀-베아제 15일부터 편의점 판매

통합검색

타이레놀-베아제 15일부터 편의점 판매

2012.11.15 00:00
타이레놀과 어린이부루펜시럽 등 일부 일반의약품을 15일부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을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도록 허용하는 약사법 개정안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편의점에서 구할 수 있는 약은 타이레놀, 어린이부루펜시럽 등 해열진통제 5개 품목, 베아제 등 소화제 4개 품목, 판콜에이내복액 등 감기약 2개 품목, 파스 2개 품목 등 모두 13가지다. 다만 소화제 훼스탈골드와 진통제 타이레놀 160mg은 포장공정과 생산라인 재정비가 아직 끝나지 않아 각각 다음 달과 내년 2월 이후부터 판매한다. 안전상비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은 1만1538개. 전체 편의점(2만3000여 개)의 절반 정도다. 만 12세 미만 어린이는 구하지 못한다. 또 약의 오남용을 막기 위해 약국에서 파는 제품보다 소량 포장해 판매한다. 가격은 대체로 약국보다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어린이용 타이레놀현탁액의 경우 약국에서는 평균 3000원대이지만 편의점에서는 6000원대로 올라간다. 부루펜시럽도 약국에서는 90mL 용량 시럽이 4000원대지만 편의점에서는 이보다 적은 80mL 용량이 6000원대로 예상된다. 노지현 동아일보 기자 isityou@donga.com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