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블랙이글 소속 T-50B 훈련중 추락 조종사 산화

통합검색

블랙이글 소속 T-50B 훈련중 추락 조종사 산화

2012.11.16 00:00
[동아일보] 8개월 딸 남기고… “민가 피하려 조종간 끝까지 잡은 듯” 국산 초음속훈련기 첫 추락… 작년 결혼 김완희 대위 숨져 주민들 “하늘서 불 붙어”… 야산 떨어져 반경 300m 잔해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 소속 T-50B 항공기 1대가 비행훈련 중 추락해 조종사 1명이 순직했다. 사고 기체는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인 T-50을 개량한 것으로 이 기종의 추락 사고는 처음이다. 공군에 따르면 사고기는 15일 오전 10시 23분경 또 다른 T-50B 1대와 함께 강원 원주기지를 이륙한 지 5분 만인 10시 28분경 기지에서 약 9km 떨어진 횡성군 횡성읍 내지리 인근 야산에 추락했다. 기체에 타고 있던 김완희 대위(32·공사 51기)는 비상탈출을 하지 못하고 조종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03년 공군 소위로 임관한 김 대위는 F-5 전투기 교관을 거쳐 지난해 9월부터 블랙이글 조종사로 활동해 왔다. 그는 오산 ‘에어파워 데이’, 국군의 날 행사 등 모두 아홉 차례 에어쇼 공연에 참가한 베테랑 조종사였다. 김 대위는 실력뿐 아니라 착실하고 예의바른 보라매였다고 동료들은 입을 모았다. 그는 고등비행훈련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작전사령관상을 받았고 후배 조종사를 교육할 수 있는 교관 자격도 취득했다. 공군 관계자는 “후배 장교의 진급일을 직접 챙길 정도로 마음이 따뜻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네 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해 8개월 된 딸을 두고 있어 주변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은 “항공기 2대가 나란히 비행하다 1대가 하늘에서 불이 붙은 채 추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 지점 반경 300m 곳곳에서 산산조각 난 기체의 잔해가 발견됐으며 사고 직후 야산에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사고 지점 인근에 민가와 펜션 등 20여 채가 있었지만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군 안팎에선 김 대위가 민가 지역 추락을 막기 위해 조종간을 끝까지 잡고 있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군은 최차규 참모차장(중장)을 본부장으로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전투기 잔해 수거와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하는 한편으로 블랙이글의 에어쇼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2006년 5월에도 블랙이글 소속 A-37 항공기 1대가 수원비행장에서 곡예비행 중 추락해 조종사 1명이 순직했다. 이후 블랙이글은 국산 최신예 기종인 T-50B로 바꿔 2010년 10월부터 비행을 재개했다. 윤상호 동아일보 군사전문 기자 ysh1005@donga.com 원주=이인모 동아일보 기자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2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