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토성 최대위성 ‘타이탄’ 베일벗다

통합검색

토성 최대위성 ‘타이탄’ 베일벗다

2004.10.27 09:38
토성의 최대 위성인 타이탄이 속살을 드러내 지구 생성의 실마리를 제공해줄 것인가. 과학자들은 타이탄이 40억년 전 지구의 상태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는 26일 오전 9시44분(한국시간 27일 오전 1시44분) 타이탄을 스쳐 지나갔다고 NASA가 밝혔다. 카시니호는 지금까지 발사된 어떤 우주선보다 가까운 1200km까지 타이탄에 접근했다. 이날 근접 비행은 타이탄의 지표면이 어떻게 생겼고 어떤 물질로 구성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 과학자들은 타이탄 상공의 짙은 구름 아래에 메탄 및 에탄의 바다가 넘실거린다는 가설을 펴왔다. 40억년 전 지구와 비슷한 상황이라는 것. 타이탄은 또 질소가 주 성분인 대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타이탄은 태양계의 수성이나 명왕성보다 더 크다. 표면 온도가 섭씨 영하 143도여서 생명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카시니호는 앞으로 44차례 더 타이탄을 근접 비행하며 추가 정보를 보내올 예정이다. [그림]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