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류독감·구제역·사스, 다 듣는 ‘범용 치료제’ 가능성 열려

통합검색

조류독감·구제역·사스, 다 듣는 ‘범용 치료제’ 가능성 열려

2013.02.17 00:00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의 면역력을 높일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 이 유전자를 조절할 물질을 찾으면 조류독감, 구제역,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 치명적인 바이러스 감염질환을 치료할 신약 개발이 가능해진다. 김영준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팀은 ‘OASL1 유전자’가 항(抗)바이러스성 단백질인 ‘인터페론’의 생성을 조절하며, 이 유전자의 기능을 억제하면 강한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17일 밝혔다. 세포에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인터페론이 생성돼 바이러스 증식을 막고 감염된 세포를 죽인다. 그 덕분에 바이러스가 더 이상 퍼지지 않고 질병을 이길 수 있다. 그러나 인터페론이지만 너무 많아지면 정상세포도 파괴할 수 있어, 생체 내에는 인터페론의 양을 조절하는 유전자들이 있다. 기존에 밝혀진 것들은 다른 세포 기능에 영향을 줘 ‘항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하기 어려웠다. 김영준 교수팀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현되는 ‘OAS 유전자’ 중에서 OASL1 유전자가 인터페론의 생산을 조절하며 부작용도 없다는 사실을 생쥐 실험으로 확인했다. OASL1 유전자를 없앤 생쥐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자 정상 쥐보다 더 많은 양의 제1형 인터페론만 생산해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퇴치했고, 과도한 면역 반응은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김 교수는 “사람과 소, 돼지 등 가축에 있는 ‘OASL 유전자’도 쥐에서와 비슷한 기능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연구를 적용하면 사람과 가축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범용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결과는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 17일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6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