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죽은 별에서 새별 탄생’ 증거 첫 발견

통합검색

‘죽은 별에서 새별 탄생’ 증거 첫 발견

2006.04.07 15:12
죽은 별의 잔해로부터 새로운 별이 탄생한다는 가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망원경 스피처가 처음으로 발견했다. 스피처는 지구에서 1만3000광년 떨어진 곳에서 폭발한 별의 잔해들이 거대한 원반을 이루고 있는 모습을 찾아냈다. 과학자들은 이 잔해들이 뭉쳐서 새로운 별이 탄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약 10만 년 전에 폭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별은 태양의 10∼20배 질량을 지녔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발견은 과학전문지 네이처 6일자에 실렸다. NASA 제공

원본 사이즈보기(3200x2400)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2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