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철새는 생체 '자기장 지도'로 사막 건넌다

통합검색

철새는 생체 '자기장 지도'로 사막 건넌다

2001.11.09 09:19
철새가 거대한 사막을 건너는 비결은 이 새가 갖고 있는 '자기장 지도'로 밝혀졌다. 스웨덴 스톡홀름대의 토르 프란손 교수(동물학과)는 스웨덴 철새인 나이팅게일이 자기장을 이용해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을 미리 알아채 배를 꽉 채우는 등 먼 여행을 준비한다고 '네이처' 최근호에 밝혔다. 지빠귀 나이팅게일은 겨울에 스웨덴에서 아프리카 중남부로 떠나는 철새로, 목적지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1500㎞에 달하는 사하라 사막을 건너야 한다. 이 새는 사막 앞에 있는 '정거장'인 이집트에서 자동차가 기름을 넣듯 '비행 연료'인 지방을 몸에 가득 쌓는다. 연구팀은 나이팅게일이 보이지도 않는 사하라 사막을 미리 발견하고 대비하는 비결이 이 새가 태어나면서 갖고 있는 '자기장 지도'라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아직 사하라 사막을 건너지 않은 1년 된 철새를 실험실에 잡아와 자기장을 계속 변화시켰다. 자기장이 이집트 북부 지방과 같아지자 이 철새는 갑자기 식사시간을 늘리더니 일주일만에 몸무게가 3.5g이나 늘어났다. 늘어난 몸무게는 대부분 지방이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9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