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중국 음식점 화학조미료 한식당보다 2배이상 사용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7년 10월 16일 09:21 프린트하기

서울시내 음식점 10곳 중 9곳 이상은 음식을 만들 때 화학조미료를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 음식점들은 한식당보다 화학조미료를 평균 2배 이상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환경연합은 지난달 17∼28일 서울 시내 한식·중식·분식 음식점 300곳의 주인 및 음식재료 담당자 300명을 면접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음식점의 93.3%는 화학조미료를 사용하고 있었다고 15일 밝혔다. 반면 천연재료만으로 맛을 내는 음식점은 6.7%에 그쳤다. 화학조미료를 쓰는 이유로는 ‘맛을 쉽게 내기 위해서’(72.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천연재료만 사용할 경우 가격에 맞는 맛을 내기 힘들어서’(16.8%)라는 응답이 많았으며 ‘습관적으로 사용’(5.4%), ‘천연재료를 쓸 경우 정해진 조리시간 안에 맛을 낼 수 없어서’(5.4%)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화학조미료 사용량의 경우 중국 음식점이 한 달 평균 6.57kg으로 한식당(2.88kg)과 분식(2.95kg) 음식점의 2배가 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중국 음식점들의 월평균 화학조미료 사용량은 ‘1kg 이하’(23.6%), ‘2kg 이하’(16.7%), ‘6kg 이상’(34.7%) 등으로 음식점에 따라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환경연합 관계자는 “미국 유럽에서는 평소 화학조미료를 거의 먹지 않던 서구인들이 중국 식당에서 식사한 뒤 안면경직, 답답함, 구토, 메스꺼움 등의 증상을 보이는 ‘중국음식증후군’이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캠페인을 벌여 중국 음식점의 화학조미료 사용을 줄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동기 동아일보 기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7년 10월 16일 09:21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