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연애에 빠지고픈 남녀를 위한 ‘가을 사랑 방정식’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7년 10월 19일 10:09 프린트하기

유명인의 스캔들(또는 로맨스)이 터지면 관중은 바쁘다. 그(녀)의 어떤 점이 그렇게 매력적인지에 대한 ‘촌평’이 쏟아진다. 그는 그녀를 사랑했을까, 그녀는 그를 사랑했을까. 저마다 근거와 추론을 내놓는다. 누구나 평생 한 번은 겪게 마련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주고받는데 실패하는 쉽고도 어려운 감정, 사람을 살리기도 죽이기도 하는 불가사의한 충동, 때로 높은 사회적 지위나 단란한 가족이 눈에 들어오지 않을 만큼 사람을 몰아가는 열정. 이는 바로 사랑이다. 가을은 사랑하기 좋은 계절이다. 사랑의 본질을 탐구해보자. 사랑은 마약 1937년 영국 왕 에드워드 8세는 이혼녀 심슨 부인과 결혼하기 위해 왕위를 내놓았다. 이보다 500년 전 조선의 세자 양녕대군은 유부녀 ‘어리’와 사랑에 빠져 세자의 지위를 박탈당했다. 로맨스에 빠진 이들에게 사랑은 마약과도 같았을지 모른다. 함께 있으면 행복하고 바라만 봐도 좋았으리라. 사랑은 과학적으로 분석했을 때 실제 마약과 같은 효과를 낸다. 사랑에 빠졌을 때 인간의 뇌 속에서는 마약이 초래하는 듯한 변화가 일어난다. 사람을 흥분시키는 호르몬인 도파민이 마치 마약을 먹었을 때처럼 급격히 분비된다. 도파민은 사람을 흥분시키고 감각을 마비시키는 펜에틸아민(phenethylamine) 계열 호르몬이다. 사랑 초기에는 펜에틸아민 호르몬이 집중 분비된다. 중독효과가 있어 한 사람을 대상으로 똑같은 수준으로 이 호르몬이 나오기는 쉽지 않다. 이 때문인지 ‘사랑에는 유효기간이 있다’는 말이 있다. 펜에틸아민 계열 호르몬은 길게는 3년까지 나온다고 한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후클리닉 김병후 원장은 “흔히 ‘눈에 콩깍지가 씌었다’고 하는 때가 펜에틸아민이 나오는 시기다”면서 “이 물질이 분비되면 점잖고 유망한 공무원이 부정한 방법으로 애인의 출세를 도와 주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3년이 지난다고 사랑이 끝나는 건 아니다. 다른 차원의 사랑이 시작된다. 열정적이지는 않지만 서로 아끼고 오랜 기간이 흘러도 크게 변하지 않는 따뜻한 감정인 애착이 생긴다. 애착은 모유수유 시 분비되는 호르몬인 옥시토신 호르몬과 관련이 깊다. 김 원장은 “옥시토신은 성 관계 때처럼 1분에 40회 이상 피부를 접촉할 때, 껴안을 때, 낭만적인 대화를 나눌 때 분비된다”고 말했다. 여성은 남성보다 5배 정도 옥시토신 호르몬 수용체가 많아 이 호르몬을 훨씬 더 필요로 한다. 성 관계 시 여성이 스킨십을 중요시하는 과학적인 이유다. 위로받고 보호받을 때 나오는 엔돌핀도 넓게 보면 사랑 호르몬이다. 건국대 신경정신과 하지현 교수는 “사랑하던 남녀가 펜에틸아민 단계에서 옥시토신 단계로 넘어가는 시기가 다를 때 애정 전선에 문제가 생긴다”며 “이럴 때는 대화와 타협의 기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하임숙, 디자인=김성훈 동아일보 기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07년 10월 19일 10:09 프린트하기

 

태그

이 기사어떠셨어요?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