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고래떼 과잉번식 어민 생계 위협포경 허용해야…”

통합검색

“고래떼 과잉번식 어민 생계 위협포경 허용해야…”

2005.03.18 09:04
다음 달 말 울산에서 열릴 국제포경위원회(IWC) 연례회의를 앞두고 전직 국립수산진흥원 연구원이 “고래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포경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책을 펴내 화제다. 주인공은 국립수산진흥원 일본 후쿠오카(福岡) 총영사관 수산관으로 근무했던 변창명(邊昌明·70) 씨. 그는 17일 발간한 ‘고래와 사람’이라는 제목의 책에서 “포경이 금지된 19년간 우리 연안에는 고래 떼가 과잉 번식해 고기를 마구 잡아먹어 어민들이 생계터전을 상실할 위기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잉 번식한 고래를 솎아내는 것만이 바다 생태계와 어민 생계를 보호하는 길이며 장기적으로 고래보호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한국포경재개추진협의회 대표를 맡고 있는 변 씨는 “IWC가 포경을 금지한 1986년 이후 고래 급증에 따라 바다 생태계 파괴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책을 펴냈다”고 밝혔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