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알코올 중독자 왜 술 못 끊을까?

통합검색

알코올 중독자 왜 술 못 끊을까?

2004.12.21 09:06
알코올의존증 환자는 폭식증 환자처럼 식욕촉진 호르몬의 분비에 이상이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가톨릭대 의대 정신과 김대진 교수(38·사진)와 한국음주문화연구센터 부속 카프병원 정신과 윤수정 전문의(31) 연구팀은 20일 알코올의존증 환자 4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그렐린(Ghrelin)이라는 식욕촉진 호르몬이 비정상적으로 분비된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국제전문지 ‘알코올과 알코올리즘(Alcohol & Alcoholism)’ 신년호에 게재된다. 그렐린은 렙틴 뉴로펩타이드Y와 함께 대표적인 식욕촉진 호르몬으로 꼽힌다. 그렐린은 정상인에게서는 배가 고프면 분비가 늘어나고 식사 후에는 줄어들지만 폭식증이나 거식증 등 섭식장애 환자나 비만인의 경우 불규칙하게 분비된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알코올의존증 환자 대부분은 배고픔과 무관하게 그렐린의 농도가 항상 높게 유지된다는 점이 관찰됐다”며 “식욕촉진 호르몬 가운데 그렐린과 알코올의 관계를 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어떠셨어요?

댓글 0

10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